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논쟁은 끝이 없구나.

1063

사실 기술에 대한 이해 정도가 이 문제를 판단하는데 중요한 역할이 되는 것은 아니다. 누가 더 보편적 정서에 가깝게 이 사안을 이해했나의 문제이다. 경제학을 공부했는지 컴퓨터공학을 공부했는지 같은 문제는 아니다. 블록체인의 창시자인 사카시 나카모토는 중앙집권적 금융시스템이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를 불러왔다고 판단하고 그 대안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탈중앙화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을 개발했다. 매우 신선한 기술이자 나름 의미가 있는 시도임은 분명하다. 아마도 일부 암호화폐 지지자들은 이 아나키즘적인 요소에 매료된 부분이 있어 보인다. 국가 독점적인 금융에 대한 반발과 미래사회가 탈국가, 탈중앙화로 갈 것이라는 예측에 기반을 둔 지지일 것이다. 이 기술이 미래 사회로 가는 혁명적 기술이라 믿기에 현재 보이는 일부의 부작용이 있더라도 국가가 이를 통제하려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한다. 정리하자면 그들은 많은 문제를 양산하는 국가독점적, 중앙집권적 금융의 대안으로 탈국가적이고 분산적 시스템인 암호화폐가 안정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의미가 있기 때문에 국가가 그 기술 발전을 규제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얼핏 보면 그 논리적 전개에 큰 무리가 없어 보인다. 하지만 그것이 진짜 목표라면 암화화폐는 더욱 국가가 수용하기 어려운 매우 위험한 기술이다. 세상의 어떤 국가도 국가를 해체하려는 시도를 수용하는 경우는 없다. 그 국가가 민주공화정이든 왕정이든 관계없다. 국가를 지탱하는데 있어 금융은 가장 근간이 된다. 아무리 작은 도시국가라 해도 중앙금융과 자국의 화폐를 가지고 있다.

그런데 그 근간을 해체할 수 있는 기술을 수용하지 않기 때문에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는 꼴이다. 이것은 당연히 보편적 정서가 아니다. 일반 사회나 국가에서 쉽게 수용할 수 있는 주장이 아니다. 물론 그런 이상을 갖는 것은 가능하다. 그들은 이 기술이 계속 발전할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 워낙 시각이 다르니 지금 와서 이 기술의 위험성에 대해 논하는 것은 더 이상 하지 않겠다.

다만 그런 강한 믿음이 있다면 스스로 증명해 보이면 된다. 그들의 입장에서 보면 상대는 꼰대가 아니라 바보인 셈이다. 이 신기술을 몰라보는 바보들인 셈이다. 이 금맥과도 같은 기술을 몰라보는 천치인 셈이다. 이제 자신들의 주장에 맞게 투자하고 스스로 암호화폐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면 된다. 그들의 주장대로라면 일부 국가에서 이를 규제한다고 해서 그 기술의 흐름을 막을 수는 없다. 크게 성공할 것이고 그들은 그 성공의 대가를 톡톡히 받을 것이다. 무엇이 두려우랴. 정부가 통제해서 일시적 하락이 생기더라도 결국 그런 믿음만 있다면 오히려 더 많은 투자를 할 호기가 생긴 것이다. 충분히 투자해서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암호화폐 통장에 넣어두면 된다. 설사 우리나라 거래소가 폐지되어도 이를 허용하는 타국을 이용하면 얼마든지 거래가 가능하다.

다만 자신들의 그 믿음을 스스로 증명하기 전까지 가뜩이나 삶이 퍽퍽한 청년들을 현혹하여 그나마 있던 작은 희망마저 절망으로 만들어버리는 일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한다. 그건 단순히 생각의 차이를 넘어 죄악의 가까운 선동이다.

 


기고: 유경근 (출처: 페이스북)